fbpx

왜 밀레니얼 세대와 크립토는 천생연분일까

밀레니얼 세대들은 이미 자리잡은 산업을 향해 비판적인 성향을 가진 것으로 유명하다 – 그들은 ‘공정성’, ‘친환경’, 그리고 기타 ‘관심사’에 의해 마음이 움직인다. 냅킨, 플라스틱 봉지, 빨대, 또는 심지어 골프아 같이 마찬가지로, 기존 금융은 검토를 받고 있다.

오늘날, 암호화폐는 부상을 이어가고 있고, 밀레니얼 세대는 은행계를 벗어날 준비를 완전히 마친 것처럼 보인다. 무엇인가를 다르게 바꾸려는 열정과 ‘옵티미즘(낙관적인 희망)’을 가지고, 이미 $2000억 달러 가치의 자금이 은행체계에서 해방되었고, 대안 솔루션인 크립토 시장으로 이전해 현재 거치하고 있다.

기존 금융과 밀레니얼 세대는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웠다

밀레니얼 세대와 은행 또는 주식브로커들과 같은 기존금융 서비스 제공자들은 언제나 나쁜관계를 유지해왔다. 밀레니얼 세대들은 졸업하고 첫 직장을 얻으려고 할 즈음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찾아왔기 때문에, 그들의 향후 몇 년 금전적 재정 전망에 타격을 입혔다.

안 그래도 학자금 대출의 금융 부담도 힘겨운데, 이에 더해 연준은 금리를 0%까지 내리면서, 밀레니얼들의 은행예금은 아무런 수익을 내지 않게 되었고, 이 와중에 은행들은 계속 신용카드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2자리수 금리를 청구하고 있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먹고 살만큼 버는데 고생하는 동안, 은행 경영진들은 기록적인 수익과 보너스를 거둬들이고 있었기 때문에, 밀레니얼 세대와 금융 서비스들 사이의 균열은 깊어지기만 했다.

오늘날에도, 기존 금융에 대한 이같은 불쾌감 또는 무관심이 아직도 존재하는데, 이는 밀레니얼 세대들이 기대했던 금융 서비스와 실제로 제공되는 금융 서비스간에 ‘제도적인 미스매칭(systemic mismatches)’이 존재해서 생겨난 것이다. 대다수의 밀레니얼들은 금융 서비스 회사들이 일부러 고객들이 확신을 잃게 만들고 자신의 능력 밖에 있다는 생각을 심기 위해, 고의적으로 구매 절차를 헷갈리고 복잡하게 만들었다고 느끼고 있다.

딱 잘라서 말해, 밀레니얼들은 은행들을 신뢰하지 않는다. 에델만(Edelman) 보고서 ‘Millennials with Money(부자 밀레니얼들)’에 따르면, 77%의 밀레니얼들은 ‘금융 시스템은 갑부들과 권력을 가진 사람들에게 유리하도록 설계되었다’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또한, 밀레니얼들은 자신들의 개인정보가 남용될 가능성을 걱정한다고 표했고, 대다수의 밀레니얼들은 금융계의 나쁜 버릇이 또 하나의 글로벌 금융 위기로 이어지는 것은 그저 시간문제라고 믿는다고 한다.

주식시장에서 트레이딩하는 것도, 전반적으로 많은 밀레니얼들의 마음을 움직이지는 않았다. 주식 브로커를 통해 계좌를 계설하기 위해 수많은 서류를 작성해야하고, 어떤 경우에는 신원조사(assessments)까지 해야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작업이다. 물론, 이 분야의 새로운 플레이어들은 일부 밀레니얼들의 관심을 사로잡는데에 성공했지만, 밀레니얼들에게 주식시장이 운영되는 방식은 왠지 모르게 이상하다. 주식시장에 개장시간과 마감시간이 있는 것은, 디지털 세계에 성장하고 온라인 쇼핑에 익숙해진 밀레니얼들과 잘 안 맞는다 – 이는24시간 제공되는 서비스들이기 때문이다.

크립토 시장은 하루하루 매시간 열려있고,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비트코인이란 개념이 훨씬 더 익숙하다. 바로 디지털 세계를 위해 만들어진 화폐다.

밀레니얼 관심도를 수치로 확인

크립토는 ‘어떤 형태의 투자’, ‘금융 설계’, 그리고 ‘차세대게 물려줄 수 있는 부를 창출’하는 노력에 관심이 있는 밀레니얼들에게 특별한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얘기한 에델만(Edelman) 리포트에 따르면, 25%의 부자 밀레니얼들은 크립토를 보유하고 있고, 추가 31%는 크립토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75%는 블록체인과 같은 기술이 글로벌 금융 시스템을 더욱 신뢰성 있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한다.  

서스태니 캐피털(Sustany Capital)이 실행한 다른 설문조사에 따르면, 88%의 밀레니얼들은 투자 목적을 위해 크립토 소유를 원하고, 42%는 크립토를 예금 목적으로 사용하고 싶어한다고 한다.

이같이 ‘기존 금융’과 ‘대안 솔루션인 크립토 생태계’를 대하는 태도 차이는, 두 세계가 밀레니얼들 시선에 얼마나 다른지 보여주고 있다.

공유할 가치가 있는 가치 코인들

암호화폐 트레이딩은 밀레니얼들이 디지털 서비스에 기대하는 모든 특징들을 갖췄다.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계정을 새로 만드는 것은 주식 브로커들을 찾아가는 것보다 훨씬 더 간단하다. 그저 암호화폐 거래소 웹사이트를 방문해, 계정을 만들고, 기본적인 KYC(Know-Your-Customer, 고객신원확인) 정보만 제공하면 트레이딩할 준비가 끝난다.

‘지점 오피스’나, ‘포트폴리오 팀장’, 또는 ‘고객관리 팀장’ 등이 없기 때문에, 오버헤드(overhead) 비용(예시: 고객에게 청구하는 수수료)에 부담만 더하는 요소들도 없다. 물론, 이는 밀레니얼 세대가 크립토 및 암호화폐 공간의 서비스 제공자들과 아예 관계를 형성하지 않는다는 얘기는 아니지만, 그들이 형성하는 관계 양상은 다르다. 밀레니얼들과 크립토 사이에 형성되는 관계는 ‘공유된 가치’를 기반으로 한다.

그들은 반짝이는 금속을 산 뒤, 다른 금속으로 만들어진 상자에 보관하는 것에 관심이 없다. 그들은 자신들의 실적을 뻥튀기하거나, 주가를 몇 베이시스 포인트 올리기 위해 하루에 몇백 명의 직원들을 해고하는 회사의 주식을 사는 것에 관심이 없다. 대신, 그들은 편파적이지 않은 수학을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 세계에 그들의 신뢰를 맡긴다.

크립토는 이용하기에 실현성 있고, 수수료가 적으며, 중개인이 없다. 코인을 구매하면, 당신은 해당 코인을 진정으로 소유하게 된다 – 그 어떠한 중앙권력도 당신의 코인을 뺏을 수 없다. 크립토는 전 세계 모든 이들에게 제공되며, 당신을 사회적 지위에 따라 차별하지 않는다. 크립토는 디지털 세계의 미래를 설계할, 가장 유망성 있는 프로젝트에 자금을 집중시킬 수 있도록 돕는다. 최소의 자금을 가지고도 ‘대출 서비스’, 또는 ‘차용 서비스’같은 고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토큰화된 원자재(tokenized commodities)’, ‘토큰화된 부동산’, 또는 ‘토큰화된 기타 자산’을 통한 ‘부분 소유(Fractional ownership, 또는 공동 소유제)’의 개념은, 이미 ‘에어비앤비(Airbnb)’, ‘우버(Uber)’ 등, 공유경제(shared economy)를 포옹한 세대들에게 완벽히 이해가 간다.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크립토는, ‘실현성(practicality)’과 ‘열정(passion)’의 적절한 조합이다.

AAX와 트레이딩하세요

AAX는 세계 최초로 ‘LSEG 테크놀리지’에 의해 가동된 디지털 자산 거래소입니다. 장외거래(OTC), 스팟 거래, 그리고 선물 거래를 제공해, ‘깊은 유동성’과 ‘울트라-저지연 시간(ultra-low latency)’ 트레이딩 환경을 제공합니다; 크립토와 글로벌 금융이 만나는 지점이죠.

AAX와 함께 계정을 만들거나, 앱을 다운로드해, 차세대 암호화폐 거래소를 한번 경험해 보세요.

Choose a language